두목급 가상화폐 비트코인, 첫 3천만원 넘었다

이코노미한국 | 기사입력 2020/12/27 [15:34]

두목급 가상화폐 비트코인, 첫 3천만원 넘었다

이코노미한국 | 입력 : 2020/12/27 [15:34]

 

/정승양 선임기자 code1@hankooke.com

 

가상화폐의 대장 격인 비트코인이 처음으로 개당 3천만원을 넘었다.

27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10 8분께 31만원에 거래됐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00% 넘게 상승한 것으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1비트코인 값이 3천만원을 넘은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업비트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이후 소폭 내려 오후 12 30분께 2940만원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또 다른 거래소인 빗썸에서도 1비트코인은 오전 한때 2999만원까지 올랐다가 이후 2940만원대로 내려앉았다.

가상화폐 가격은 거래소마다 차이가 있다. 주식시장과 달리 거래소 단위로 거래가 이뤄져 같은 종류의 가상화폐라도 거래소별로 거래 가격이 다르다.

비트코인은 지난달 약 3년 만에 2천만원을 돌파한 뒤 상승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비트코인이 다시 상승세를 탄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이 컸다. 가상화폐가 대안 안전자산으로 꼽혀서다.

특히 올해 10월에는 미국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이 자사 플랫폼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매매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발표하면서 상승세에 불을 댕겼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