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전담 법인 신설

이코노미한국 | 기사입력 2020/11/26 [15:08]

넷플릭스, 국내 콘텐츠 전담 법인 신설

이코노미한국 | 입력 : 2020/11/26 [15:08]

 

/김석훈기자 shkim@hankooke.com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업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 투자·지원을 전담하는 법인을 새로 만들었다.

26 IT업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지난 9 '넷플릭스 엔터테인먼트 코리아'를 국내에 설립했다.

기존 법인인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는 국내 OTT 서비스 운영 관련 업무를 맡고, 한국 콘텐츠 발굴·투자·지원 등 업무를 분리해 이를 전담할 새 회사를 만든 것이다.

기존 콘텐츠 관련 인력이 해당 법인으로 소속을 변경했고, 업무 공간도 기존 종로구 공평동 사옥을 공유한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더 많은 한국 콘텐츠를 전 세계에 소개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보다 많은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팬들의 사랑을 받는 만큼 한국 콘텐츠와 관련된 업무 및 투자 역시 점차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영국·스페인·브라질 등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이 많은 나라에서는 이미 이런 식으로 법인을 분리해 운영해왔다.

한국에서도 콘텐츠 투자·제작이 점점 늘어나다 보니 관련 업무를 전담할 별도의 회사가 필요해졌다는 설명이다.

넷플릭스가 2015년부터 올해까지 국내 콘텐츠에 투자한 금액은 8천억원에 육박한다.

한국 창작자들이 참여한 드라마 70여편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전 세계에 개봉했고, 31개 언어로는 자막이, 20여개 언어로는 더빙이 제공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극장 개봉이 무산된 '승리호'·''·'차인표' 등 국산 영화도 넷플릭스에서 공개를 앞두고 있다.

회사 측은 "국내 창작 생태계와 협업할 수 있는 방법을 꾸준히 모색하며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측은 이번 법인 분리가 다국적 기업 세금 문제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국세청은 미국 본사에 경영자문료를 지급하는 식으로 세금을 회피하면서 수입을 해외로 이전한 혐의로 올해 8월 넷플릭스 국내 사무실을 현장 조사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새 법인 설립이 현재 한국에 내는 법인세 의무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콘텐츠 투자에 집중한다는 점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